ULSANSTAR

엉뚱한 독서가

정성룡

브라질 월드컵을 통해 얻은 대한민국 축구의 현실

이미 16강 진출은 어렵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지만, 분통 터지는 현실을 그대로 받아들이려니 가슴이 먹먹하다. 브라질 월드컵 출정식에서 16강을 넘어 8강을 목표로 했던 대한민국의 홍명보호의 야심은 요란한 빈수레였음을 예선 3경기를 통해 그대로 보여줬다. 2012년 런던올림픽을 기점으로 홍명보와 그의 아이들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는 컸다. 2여년이 흘렀으니 당시 어린 선수들이 충분한 경험과 실력을 쌓을 시간은 충분해 보였고, […]

, , , , , , , , , , , , , , , , ,

홍명보호의 참패는 이미 예견되었다

러시아전 이후 그래도 희망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국민들이 비가 와도 광화문에 나가거나 밤잠을 설치면서까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2차전 경기를 보고 다들 참담함을 금치못하는 분위기다. 사실 어느정도 예견된 일이었음에도 혹시나 그래도 대한민국이라는 국민들의 염원은 산산히 부서지고 말았다. 알제리의 1차전을 본 사람들이라면 어느 정도 예견은 했던 사항이다. 생각외로 탄탄한 조직력과 짜임새있는 공격력은 이미 벨기에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

, , , , , , , , , , ,